별다른 피부 관리를 하지 않아도 촉촉한 피부를 가진 사람들이 있죠.
그런데 촉촉한 피부도 유전자 때문일 수 있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피부 수분 유지 능력과 관련된 유전자가 변이를 일으키면 피부 수분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합니다. 그러나 유전적으로 타고났다고 하더라도 외부 환경에 의해 피부가 손상될 수 있습니다.

더위로 인해 피부 온도가 올라가거나 장시간 에어컨에 노출되면 건조해지기 쉬워요. 건조한 피부는 탄력을 잃고 노화가 촉진되므로 수분을 잃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좋습니다. 관리 방법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1. 체내 수분 충전에 도움이 되는 음식 섭취하기

비타민 B가 부족하면 피부의 보습력이 떨어져 거칠어집니다. 비타민B 복합체가 풍부한 바나나를 섭취해보세요. 반면 과도한 음주는 건조증을 유발하니 피부를 위해 섭취량을 조절해주세요.

2. 커피와 설탕으로 만든 천연 각질 제거제로 팩하기

피부의 각질을 제거하면 수분 공급이 원활해집니다. 죽은 세포를 제거하는 데 탁월한 커피와 설탕으로 팩을 만들어보세요. 일주일에 2번 정도 팩을 해주면 좋습니다.

3. 과도한 자극 피하기

과도하게 세안하면 피부 속 천연 보습인자까지 제거됩니다. 3분 이내로 세안하는 것이 좋아요. 또 샤워를 오래 하면 피부 각질층의 지질을 녹여 쉽게 건조해지니 10분 이내로 끝내는 것이 좋습니다.

4. 미스트 올바르게 사용하기

미스트를 자주 뿌리면 피부 안쪽의 수분을 끌어와 함께 증발해서 더 건조해질 수 있어요. 미스트를 뿌린 후 보습제를 덧발라서 수분 증발을 막아보세요. 만약 보습제를 덧바르기 어렵다면 미스트가 피부에 잘 흡수되도록 깨끗한 손으로 두드려주세요.

피부는 타고나기도 하지만 지속적인 관리도 필요합니다. 나에게 맞는 관리법을 찾아간다면 건강한 피부를 유지할 수 있을 거예요. 알려드린 방법을 꾸준히 실천해보세요.


제노플랜은 '피부 수분' 항목의 유전자 검사 결과를 제공하며 제노플랜 재팬에서 검사를 수행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