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코올 분해 능력(체내에 들어온 알코올 성분을 분해하는 능력), 즉 술을 잘 마시고 못 마시고는 유전자에 의해 결정된다고 합니다. 유전자는 어떻게 이런 능력을 결정할 수 있을까요?

먼저 체내 알코올 대사 과정에 대해 알아야 합니다.

알코올이 체내에 들어오면 ADH 효소에 의해 아세트 알데히드라는 독성 물질로 바뀝니다. 같은 양의 술을 마셔도 ADH 효소가 많은 사람은 아세트 알데히드가 더 빠르게 생성되어 얼굴이 쉽게 빨개지고 숙취도 더 심하죠.

이 아세트 알데히드는 다시 ALDH 효소에 의해 해독 과정을 거쳐 아세트산이 됩니다.

ALDH 효소 양도 사람마다 다르기 때문에 양이 많은 사람일수록 독성물질을 빠르게 해독할 수 있죠.

그래서 같은 양의 술을 마셔도 ALDH 효소 양이 많은 사람은 덜 취하고 숙취도 덜합니다.

즉, 몸에서 생성해낼 수 있는 ADH와 ALDH의 양에 따라 술을 얼마나 잘 마실 수 있는지가 결정되는 것입니다. 이 효소들의 양을 결정하는 것이 바로 유전자입니다.

효소의 양을 결정하는 유전자들 중에는 대표적으로 ALDH2 유전자가 있습니다.

이 유전자가 비활성화되는 사람이 술을 마시면 아세트 알데히드를 쉽게 분해하지 못해 유전자가 활성화된 사람보다 숙취가 심하고 간에 손상도 더 입게 됩니다.

이러한 알코올과 관련된 유전자 변이는 암 유발 가능성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위험성이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알코올이 분해되며 생기는 아세트 알데히드에 의해 체내 세포의 DNA가 손상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적당한 음주는 일상에 활력을 줍니다. 그러나 나의 유전적 경향성과 건강 상태를 고려하지 않고 마시면 큰 위험이 될 수 있다는 점, 잊지 마세요!


제노플랜은 '알코올 대사' 및 '알코올 홍조 반응' 항목의 유전자 검사 결과를 제공하며 제노플랜 재팬에서 검사를 수행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