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 검사시장 대중화 속에서 진일보한 서비스 선보여."

신청과 진행절차가 어렵게 느껴졌던 유전자 검사시장이 대중화의 물결 속에서 일반 소비자에게 본격적으로 개방될 전망이다.

지난 6월부터 민간업체가 피부와 모발, 혈당, 혈압, 체질량지수 등 12가지 항목에 대한 유전자 검사를 할 수 있도록 허용됐다. 이로 인해 소비자는 병원을 거치지 않고 온라인 쇼핑몰에서 구입한 타액 수집키트를 업체에 보내 직접 분석을 의뢰하는 방식으로 유전자 검사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국내에서 소비자 직접의뢰 방식 유전자 검사 서비스의 대중화를 이끌고 있는 업체로는 제노플랜이 대표적인 기업 중 하나로 꼽힌다.

이 기업은 헬스&뷰티 유전자 분석이라는 슬로건으로 타액을 통한 유전자 분석 결과 및 피부관리, 다이어트 등의 생활개선을 위한 라이프스타일 가이드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바이오 기업으로는 이례적으로 다양한 소비자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소셜커머스를 통한 체험단 진행 및 코스메틱 기업과의 공동 마케팅으로 맞춤 화장품을 큐레이션 하는 캠페인 등을 최근 진행하며 인지도를 높이기도 했다.

이번에 진행하는 친구 초대하기 캠페인에 참여하는 소비자들은 친구에게 제노플랜 서비스를 소개하면 포인트 제공 및 구입가격을 할인 받을 수 있다. 누적된 포인트로는 헬스&뷰티 스토어(올리브영 등) 상품권으로 교환 가능해 고객의 입장에서 실질적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제노플랜 김민준 마케팅 부장은 "이제 유전자검사는 클릭 몇 번으로 집에서 주문하고 검사 결과도 모바일 앱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대"라며 "이번 프로모션을 통해 소비자들이 좀 더 친근하게 유전자 분석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고 지금보다 건강하고 아름다운 삶을 계획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제노플랜 유전자 분석으로 라이프스타일 가이드 제공한다
유전자 검사시장 대중화 속에서 진일보한 서비스 선보여 신청과 진행절차가 어렵게 느껴졌던 유전자 검사시장이 대중화의 물결 속에서 일반 소비자에게 본격적으로 개방될 전망이다. 지난 6월부터 민간업체가 피...